사람들의 입맛 사로잡은 경남 육성 케이쓰리 멜론 | 사회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사람들의 입맛 사로잡은 경남 육성 케이쓰리 멜론
기사입력 2020-04-20 18:08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신석철

본문

[경남우리신문]경상남도농업기술원이 개발한 ‘케이쓰리’ 멜론이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서 최고의 품질로 사람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고 전했다.

멜론은 고급 과채로 인식 돼 오면서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종자에 대한 수입의존도가 높고 재배 방법도 까다로워 안정적인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경상남도가 수입 멜론을 국산 품종으로 대체하고 로열티를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연구를 시작, 2016년 품종보호 출원한 것이 ‘케이쓰리’ 멜론이다.

3535039852_skBzSD1U_af783cf2c2c53a579c5b
▲사람들의 입맛 사로잡은 경남 육성 케이쓰리 멜론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케이쓰리’는 과피의 네트가 굵고 선명하며 저온 신장성이 뛰어난 얼스계통 멜론이다.

당도는 15브릭스로 높으며 아삭아삭한 식감을 갖고 있어 소비자들에게도 맛과 품질을 인정받아 고품질 멜론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중이다.

특히 경남의 재배환경과 기후에 적합해 쉽게 재배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재배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현재 의령군 용덕면 일원에서 3ha가 시범재배 중이며 재배 농가의 기술 수준이 높고 품질관리를 엄격히 해 이미 서울 가락시장에서는 지역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있다.

아울러 의령군에서 ‘케이쓰리’ 특화재배단지 조성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고 있어 재배 면적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케이쓰리’ 첫 출하 현장에 참여한 원예연구과 오주열 박사는 “의령군농업기술센터와 협력해명품의령멜론 단지 확립과 생산량 확보를 위한 전문단지 조직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며 품질고급화를 위한 현장기술의 컨설팅 등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