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중요농업유산 하동녹차 세계인에 알렸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세계중요농업유산 하동녹차 세계인에 알렸다
기사입력 2020-05-21 13:32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노상문

본문

[경남우리신문]하동군이 제1회 국제 차의 날을 맞아 차 분야 우리나라 유일의 세계중요농업유산에 등재된 하동녹차를 전 세계인에게 알렸다.

하동군은 21일 오후 7시 온라인으로 열린 제1회 국제 차의 날 기념행사에 참가해 국제 차의 날 축하 영상메시지와 함께 하동 전통 잭살차와 2022 하동세계차엑스포 등을 홍보했다고 밝혔다.

국제 차의 날은 지난해 12월 19일 열린 제74회 유엔 총회에서 매년 5월 21일 지정 결의안이 채택되면서 올해 처음 개최됐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영상 컨퍼런스 플랫폼 ZOOM을 통해 일반 대중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이날 행사에는 취동위 UN FAO 사무총장을 비롯해 아르헨티나·중국·인도·케냐·모로코·영국 등 나라별 차 대표, 지안윈 루안 국제차단체 회장,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국가로 하동군 등이 참석했다.

하동군은 이날 행사에서 제1회 국제 차의 날을 축하하는 윤상기 군수의 영상메시지를 보내고 하동녹차연구소 김종철 박사가 하동군을 대표해 행사에 참석했다.

먼저 윤상기 군수는 영상메시지를 통해 “2018년 4월 이탈리아 로마에서 세계중요농업유산 지정서를 받았던 그날의 감동이 떠오른다”며 “대한민국을 대표해서 하동 야생차의 특징을 발표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종철 박사는 세계중요농업유산 사례를 대한민국 대표로서 발표하며 하동 야생차의 특징, 하동지역만의 전통 잭살차, 2022 하동세계차엑스포 등을 홍보했다.

김 박사는 화개지역 재배되는 전통 차는 1200년간 지켜온 자연농법으로 산이 많고 평지가 적은 불리한 자연환경 속에 사람의 인위적 개입을 최소화해 전통차밭을 재배관리 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한 잎씩 손으로 따서 모으는 채다, 낙엽과 산야초 등을 친화경 퇴비로 이용하는 풀비배 등 최소한의 관리만으로 이뤄지는 하동 전통차 생산이 현재까지도 유지되고 있는 점을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