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추미애 장관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여론]추미애 장관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기사입력 2020-09-11 12:35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호경

본문

[경남우리신문]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을 둘러싸고 여·야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추 장관의 아들 서 씨를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 수장에 한동훈 검사장을 임명하라는 내용의 청원이 게시됐다. 

 

1949228014_358TIFO7_8b0b12651e5fec303491
▲ [여론]'엄마찬스'추미애 장관 특검 해야.. 찬성 55.4% 〉 반대 39.2% /제공=미디어리서치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사건을 담당해온 서울 동부지검은 해당 사건을 맡은 지 8개월간 제대로 된 수사진척을 보이지 않았고 장교의 보좌관 전화 통화 관련 진술은 조서에 담기지 않은 정황도 드러나는 등 중요 참고인의 진술을 의도적으로 누락한 의혹을 받고 있어 동부지검에 사건 수사를 계속 맡겨도 될지 믿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고, 자대 배치 이후 각종 청탁, 평창올림픽 통역병 차출 압박, 복귀 없는 2·3차 병가, 구두 허가된 휴가 등 황제복무' 관련 폭로가 잇따르며 실체적 진실이 계속 드러나고 있어 같은 또래의 청년들은 공정과 기회의 사닥다리가 사라졌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따라서 지금의 수사팀이 내놓은 결과는 이미 정치에 오염됐다고 볼 수밖에 없다라는 거센 비판이 일고 있는 가운데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 기관 미디어리서치는 추 장관이 특검을 받아야 하는지를 주제로 사회정치여론조사 결과를 발표 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9월9일 발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이 군복무 시절 군 휴가 미복귀와 관련해 병가 연장을 위해 당시 보좌관이 군 부대에 직접 전화를 했다는 특혜 의혹에 대해 특검이나 국회 국정조사를 하자는 주장에 대해 선생님께서는 어떻게 생각 하십니까 ̍와 관련한 질문에 찬성이 55.4%로 반대 39.2%로 한계 허용 오차 범위 밖에서 높게 조사됐다. 잘 모르겠다는 5.4%로 조사됐다.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추 장관 특검에 찬성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서울이 67.1%로 가장 높았고, 부산/울산/경남 66.7% 〉 강원/제주 56.5% 〉 대구/경북 53.1%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추 장관 특검에 반대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66.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뒤를 이어 대전/세종/충남/충북 61.5% 〉 서울 42.0% 순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남성 긍·부정률(58.1%·38.7%), 여성 긍·부정률(49.7%·41.6%)로 조사됐으며,연령별로는 추 장관 특검에 찬성하는 세대는 20대가 73.9%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70대 이상 69.1% 〉 60대 57.1% 〉 30대 55.8% 순으로 응답했다. 반면에 특검에 반대한다는 세대는 40대가 60.4%로 가장 높았고, 50대 42.2% 〉 30대 38.5% 순으로 조사됐다. 

 

정치적인 성향별로는 추 장관 특검에 찬성 한다는 답변은 보수 85.4%로 월등히 높았고 뒤를 이어 중도 54.3% 〉 진보 28.4% 응답률을 보였다.

 

반면 추 장관 특검에 반대 한다는 여론은 진보가 64.7%로 평균 반대 응답률 보다 높았고 중도 40.7% 〉 보수 13.5%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결과에 대해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국방의 의무 앞에서 당시 여당 대표인 추 장관은 '엄마 찬스'를 휘두른 것이 사실이라면 자식 사랑을 넘어 공정의 가치를 무너뜨리고 법치를 훼손 했다는 여론이 우세하다.한국 사회에서 특히 20대에게 병역·입시·취업과 관련한 공정성 문제는 민심의 역린(逆鱗)과 같다.문재인 정부의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라는 가치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문재인 정부의 아이콘이며 대표적인 구호인데, 조 전 장관과 추 장관처럼 엄마·아빠가 누구냐에 따라 대학 가는 길이 달라지고, 군 생활이 달라진다면 그곳은 균등·공정·정의와는 거리가 멀어 질 수 밖에 없다.따라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국민은 수사 결과를 믿지 못한다. 여당은 검찰개혁 흔들기 라고 일축했지만 '진짜 검찰개혁'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짚고 넘어갈 문제다.̍민심의 추 ̍는 특검 쪽으로 이미 기울어져가고 있다고 보여 진다.만일 이런 상황을 문재인 대통령과 당에서 방치 하거나 옹호한다면 제2의 조국 사태로 급변할 수 있어 문 정권의 조기 레임덕 신호탄이 될 수 있고, 동시에 정당 지지율은 동반 하락돼 내년 재·보궐 선거와 정권 재창출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다. 이것이 민심의 생생한 목소리라고 해석 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시사우리신문,미디어저널,데일리그리드,폴리뉴스 의뢰로 9월 8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511명을 접촉해 502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9.1%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100%로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기사배열 책임자:김호경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