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장관, 빈손으로 창녕 왔다가 빈손으로 간 이유(?) | 행정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
한정애 환경부장관, 빈손으로 창녕 왔다가 빈손으로 간 이유(?)
창녕 낙동강 강변여과수 개발 군민 소통 방문, 결실은 ‘無’
기사입력 2021-09-12 22:27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욱

본문

[경남우리신문]한정애 환경부장관이 빈손으로 창녕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행보에 군민들이 표정이 굳어졌다.하루 45만톤의 지하수를 취수해 부산등에 공급하는 정부의 ‘낙동강변여과수 개발사업’의 미래가 불확실해지고 있다. 

 

33480567_cSXoFTtw_ebce71f6d13aac3d0e0455
▲ 한정애 장관(좌)와 창녕 길곡면 강변여과수 개발 반대 대책위 김찬수 위원장(우)이 설전을 펼치고 있다.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한정애 환경부장관은 지난 10일 오후, 이 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창녕군 부곡면과 길곡면을 찾아 ‘반대대책위 간부진’, 이장등 주민대표들과 격의 없는 난상토론식 간담회를 가졌다. 

 

길곡면(면장 석상훈) 반대대책위 김찬수 대표는 “현재 정부가 추진중인 여과수개발은 미국식으로 1년여에 걸친 용역결과, 지하수위가 1.5m 낮아진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며 “10년이 경과하면 수위가 5m 낮아져 농사는 아예 짓지 못하게 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 길곡지역은 거의 하우스 농업으로 지하수가 고갈되면 삶의 터전도 버리게 될 것”이라며 “정부가 공식도 없이 답을 찾는 식의 억지를 부리는 것 아니냐”고 한 장관을 향해 일갈했다. 

 

정부와 수자원공사가 ‘인공함양’으로 부족한 지하수를 보충하면 된다는 논리에 대해서는 “이 지역의 지층은 점토층으로 물이 지하로 스며들지 않는 다”면서 “우리 농업인들이 편하게 농사를 지을수 있도록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을 전면 백지화 해 달라”고 강력 촉구했다. 주민들 중 일부는 “정 하고 싶으면 함안보와 국도5호선 다리 사이의 작은 섬에서 취수하라”는 말까지 나왔다. 강변여과수 개발사업은 절대 불가하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보인다.

 

신용곤 도의원은 “하루 45만톤의 물을 뽑아가고 그 양만큼 다시 보충한다는 ‘인공함양’을 위해 어디서 그 많은 물을 동원할 것이냐”며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며 반대대책위 주민들의 목소리를 거들었다.

 

이에 한정애 장관은 “지역주민들로부터 피해가 없고 상생할수 있는 방안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동의등 일이 진행된다는 것”이라며 “(주민들의 제안)그거는 하나의 대안으로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과 수자원공사, 낙동강환경청 관계자들은 부곡면과 길곡면에서 무려 5시간에 걸쳐 주민들을 설득하고자 했으나 아무 성과없이 발길을 돌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기사배열 책임자:김호경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