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대통령이 실종됐어요... 이 부재를 틈타 김어준과 유시민이 이 나라의 정신적 대통령 노릇을 해온 거죠"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진중권,"대통령이 실종됐어요... 이 부재를 틈타 김어준과 유시민이 이 나라의 정신적 대통령 노릇을 해온 거죠…
기사입력 2020-07-27 16:07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호경

본문

[시사우리신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진중권의 돌직구]음모론이 발동한 수사지휘권 이라는 자신의 오피니언 제목을 링크한 후"대통령이 실종됐어요"라며"이 부재를 틈타 김어준과 유시민이 이 나라의 정신적 대통령 노릇을 해온 거죠"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1949228014_kbonlg9F_6c0c9111eeefbbd9b981
▲ 진중권 페이스북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진 전 교수는 "황당한 것은, 유시민의 피해망상과 최강욱의 거짓말이 빚어낸 허황한 음모론이 어느새 현실이, 즉 대안현실이 되었다는 것입니다"라며"거기에는 이들의 거짓말을 검증없이 보도한 MBC와 KBS의 역할이 컸죠"라고 우려하면서"아울러 한겨레와 같은 관변언론들, 뉴스타파와 같은 어용매체들 역시 허구를 사실로, 즉 대안사실로 현실에 등록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라며"거대한 매트릭스가 만들어진 거죠. 문빠들은 아직도 저 음모론을 사실로 믿고 있습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문제는 이 음모론을 일국의 법무부장관까지 믿어버렸다는 겁니다"라며"세상에 음모론이 이 정부의 국정철학이 되어버렸습니다"라고 우려하면서"장관의 이 음모론 신앙이 서울중앙지검에 그대로 내리꽂히면서 무리한 수사가 이루어진 겁니다. 그러다가 수사심의위와 법원에서 철퇴를 맞은 거죠"라며"이번 수사를 주도한 것은 추미애가 전진배치한 이들로, 모두 특정 지역 출신이었답니다. 그들 밑에서 일하는 수사팀은 구속영장 청구에 부정적이었다"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대통령이 실종됐어요"라며"이 부재를 틈타 김어준과 유시민이 이 나라의 정신적 대통령 노릇을 해온 거죠"라고 주장하면서" 김어준이 퍼뜨린 음모론적 사유가 멍청한 지지자들을 위한 시사 엔터테인먼트의 차원을 넘어 아예 국정을 좌지우지하는 단계에까지 이른 거죠"라며"독일에서는 한번도 발동된 적이 없는 수사지휘권, 일본에서도 발동했다가 법무대신이 옷을 벗은 그 수사지휘권이 음모론을 근거로 발동된 겁니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이어" 황당한 일이죠"라며" 한국사법에서 최대의 흑역사입니다"라고 성토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