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에 ‘박차’ | 경제일반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일반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에 ‘박차’
기사입력 2020-03-26 16:21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노상문

본문

[경남우리신문]경상남도는 창원시 의창구와 성산구 일원에 조성돼 있는 창원국가산업단지의 재생계획이 25일 경상남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통과된 재생계획에는 노후기반시설정비, 토지이용계획 재편, 민간투자 유치를 위한 복합용지 계획 등이 포함됐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준공한 지 40년 이상된 노후산단으로 산업단지 전체면적 35,870,000㎡ 중 일부인 4,279,919㎡를 재생사업지구로 지정해 산업시설용지 2,219,938㎡, 지원시설용지 546,700㎡, 공공시설용지 1,513,281㎡등 모두 3개의 용지로 구분해 토지이용을 계획했다.

3535039852_3iIsl5Me_7810b0cc97a7ea6a2a57
▲창원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준비에 ‘박차’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경남도에 따르면 창원국가산단 재생사업은 2019년부터 총사업비 4,590억을 투입해, 봉암교 확장, 주차장 확충, 노후교량 보수, 단지 내 도로개선 등 노후 기반시설을 정비하는 내용으로 진행된다.

사업은 오는 2026년까지 4천억원 규모의 민간투자를 유치해 예산 총 4,590억원을 단계별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재생사업은 ‘봉암교 확장, 주차장 확충, 자전거 노선 및 터미널 확대’ 등을 통해 출퇴근시간 교통체증을 해소할 전망이다.

노후공장 밀집지역 내 복합용지를 계획 배치해 민간투자 유치 기반을 마련하고 장기적으로는 첨단기계 및 융복합소재 산업, 철도차량R&D 입주를 위한 업종배치계획 등을 통해 근로자와 기업을 위한 첨단산업단지로 탈바꿈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재생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산업단지에서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 재탄생되어 양질의 일자리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제조혁신을 위한 롤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창원국가산업단지는 지난 2017년 3월 28일 국토교통부의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2019년 2월 19일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확정됐다.

같은 해 6월 19일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돼 분야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재생사업지구지정을 위한 경남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본격적으로 재생사업을 시행할 수 있는 밑거름을 마련하게 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