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창원·김해 컨소시엄, 고용안정 선제대응패키지 최종 선정 | 경제일반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경제일반
경남도·창원·김해 컨소시엄, 고용안정 선제대응패키지 최종 선정
기사입력 2020-04-29 16:36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박인수

본문

[경남우리신문]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9일 경남도청 중회의실에서 경남도-창원시-김해시 컨소시엄으로 공모한 고용노동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위기산업 구조고도화와 신성장산업 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선다.

 

이날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하여 권태성 부산지방고용노동청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곤 김해시장과 고용노동부 관계자, 사업참여 수행기관 관계자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3535039852_IuoXd6Hc_79e859a995a8f28c126b
▲경남도·창원·김해 컨소시엄, 고용안정 선제대응패키지 최종 선정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고용위기 선제대응 패키지’는 고용 위기가 우려되는 지역이 주도적으로 ‘중장기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고 중앙이 재정 및 컨설팅을 지원하여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지역 노동시장에 고용 위기가 발생한 후 고용위기지역을 지정하는 사후적 대응이 가지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신설됐다.

 

이번 사업은 ‘제조업 부흥 고용안정 프로젝트’의 명칭으로, 경남고용안정 종합지원체계 구축, 위기산업 고용안정 프로젝트, 신성장산업 육성 프로젝트 등 3개의 프로젝트 7개 세부사업으로 추진된다.

 

우선 경남고용안정 종합지원체계 구축은 대규모 구조조정에 따른 실직자 전직.재취업 연계 종합 플랫폼 운영을 바탕으로 한 고용안정 종합 지원체계 구축을 목표로, 경남고용안정 거버넌스와 경남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위기산업 고용안정 프로젝트는 위기산업인 수송기계(조선.자동차), 발전설비, 소재부품장비산업 퇴직인력의 재취업 역량 강화와 위기산업 구조고도화에 필요한 인력을 양성 공급하기 위한 것으로, 위기산업 점프 업(Jump-up) 인력양성, 위기산업 고용확정형 기업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마지막, 신성장산업 육성 프로젝트는 지역산업육성 정책과 연계하여 필요 인력양성 및 업종 전환 지원으로 일자리 다변화를 추진코자 스마트 전직훈련 종합교육지원사업, 미래자동차•방위항공산업 기술혁신 지원사업, 첨단 의생명산업 채용연계 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앞서 창원시는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의 지원사업 발표 이후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경남도, 김해시와 함께 컨소시엄 협약을 맺고 오랜 기간 총력을 기울여왔다,

 

지난해 9월 말 실무준비단을 구성하고 수차례의 회의와 지역일자리 자문단의 컨설팅을 거쳐 올해 1월 최종사업계획서를 제출, 17개 시도 컨소시엄이 참여한 가운데 지난 2월 13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이후에도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의 4차례에 걸친 컨설팅을 받으며 국비 91억의 사업계획을 확정, 최종 선정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가뭄에 단비’와 같은 반가운 소식이 전해져 기쁘다”며 “창원의 주력산업 구조고도화와 신성장산업 육성 추진으로 고용위기 극복은 물론 대한민국 제조업의 중심지로 다시금 대도약하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용노동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2020년 390억의 규모로, 경남·창원·김해, 전북·익산·김제·완주, 경북·구미·김천·칠곡, 인천·남동·부평·서구, 충북· 진천·음성 등 5개 지역의 컨소시엄이 최종 선정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