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통합10년 한달 앞두고 국토부장관 찾아…묵은 현안 해결 발벗고 나서 | 행정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
허성무 창원시장, 통합10년 한달 앞두고 국토부장관 찾아…묵은 현안 해결 발벗고 나서
기사입력 2020-06-10 15:03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은영

본문

[경남우리신문]허성무 창원시장이 1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1년 만에 다시 찾았다. 허 시장은 김 장관을 만나 ‘구산해양관광단지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요청했다.

 

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은 통합 전인 옛 마산시가 2000년부터 추진했으며, 마산합포구 구산면 일원에 호텔, 기업연수원, 별빛카페촌, 힐링캠핑장, 체험공간 등 체류형 가족휴양관광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5,000억 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사업인 만큼 원활한 사업의 진행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정책적인 배려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다.

 

3535039852_XQYpJ9KC_8204b52b5404f589d310
▲허 시장, 통합10년 한달 앞두고 국토부장관 찾아…묵은 현안 해결 발벗고 나서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허 시장은 “구산해양관광단지는 인근의 마산로봇랜드, 명동마리나항만, 웅동관광레저단지와 연계해 창원이 남해안 관광벨트의 핵심축이 될 것”이라며 “거제와 통영 등 경남의 해양관광 산업에도 플러스 요인으로 작용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사업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관광단지 조성으로 인해 5만명가량의 고용유발효과와 약 6천억 원의 소득유발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돼, 주력산업인 제조업의 쇠퇴로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에 경제 위기 회복을 위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건의가 지원으로 이어지면 재료연구소 연구원 승격, 자족형 복합행정타운 등 10~20년 동안 끌어온 지역의 해묵은 과제들이 민선7기 들어 해결되는 또 하나의 사례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허 시장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지난 두 차례의 만남에서 제2안민터널 조기구축과 KTX증편 운행, 회원재개발사업 등을 건의해 국토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이끌어낸 바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