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만드는 The 나은 회원1동’ 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 성료 | 행정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
‘함께 만드는 The 나은 회원1동’ 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 성료
“주민총회 사전투표에 많은 주민들의 헌신적인 참여로 즐겁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기사입력 2021-08-21 22:08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김호경

본문

[경남우리신문]함께해요! 주민의 힘,우리 마을이 변합니다. 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가 지난19일 오후6시 회원1동 행정복지센터 2층 다목적홀에서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인해 주민자치회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료됐다.

 

33480567_gmRerZDi_8f40d11ce4bcd4e4a37746
▲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이날 사회를 맡은 이용석 사무장은 의제사업 사전투표 결과 투표인원 232명(온라인100명,현장투표 132명)무효(2표),기권(1표)성원조건 90명이상 초과되어 주민총회 성원보고를 했다. 

 

박찬만 회원1동 주민자치회장은 성원보고된 2022년 의제사업(안)을 주민 사전투표를 상정하고 효도의자 설치,사랑의 빨래방 운영,건강관리를 위한 체성분 분석기 설치,찾아가는 어르신 건강교실 운영,골목길 색입히기(골목벽화)투표결과를 발표하고 효도의자 설치,사랑의 빨래방 운영,건강관리를 위한 체성분 분석기 설치 사업안을 가결시켰다. 

 

박찬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코로나19는 사회적 전반에 걸쳐 막대한 피해는 물론 일상을 멈추게 했다”며“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도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인해 최소 인원으로 진행하게 됐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33480567_hrPIgxQJ_1d942c0e3c76b22f4b2b4d
▲회원1동 주민총회 사전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이어“코로나19의 엄중한 시기에도 방역수칙을 엄수하며 임원선출과 분과위원회구성,운영세칙을 마련했고 설맞이 사랑의 살 기탁,임항선 그린웨이 시화전 개최 등의 사업들을 추진했다”며“무엇보다 장기 방치된 태화맨션 불법 건축물 철거로 공영주차장 18면을 조성해 ‘주민자치’의 본보기를 마련했다”고 강조하면서“우리 회원1동 주민 여러분의 관심과 협조가 없었다면 감히 해나갈 수없었기에 총회를 빌어 주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회원1동 김현정 동장은 축사를 통해“제1회 회원1동 주민총회 개최를 짐신으로 축하하며 전례없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함께 만드는 The나은 회원1동’ 을 만들기 위해 힘써주신 박찬만 회장을 비롯 위원님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참여해 주신 주민여러분께도 감사 말씀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어“주민총회 사전투표에 많은 주민들의 헌신적인 참여로 즐겁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주민이 주인이 되고 주민이 행복한 마을이 될 수 있도록 동장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민총회 사전투표는 지난 17일과 18일 오전10시 부터 오후7시까지 진행됐으며 온라인 사전투표는 QR코드 인식으로 진행됐다. 

 

회원1동 2022년 의제사업(안) 주민총회 사전투표 결과는 다음과 같다. 

 

효도의자 설치 의제사업은 소요예산 1,000만원,득표수192표(온라인 85표,현장방문 107표)득표율 82.8%로 집계됐다.

 

사랑의 빨래방 운영 의제사업은 소요예산 500만원,득표수181표(온라인 79표,현장방문 102표)득표율 78.0%로 집계됐다.

 

건강관리를 위한 체성분 분석기 설치 의제사업은 소요예산 500만원,득표수179표(온라인 76표,현장방문 103표)득표율 77.2%로 집계됐다.

 

찾아가는 어르신 건강교실 운영 의제사업은 소요예산 500만원,득표수 70표(온라인 33표,현장방문 37표)득표율 30.2%로 집계됐다.

 

골목길 색입히기(골목벽화) 의제사업은 소요예산 1,000만원,득표수57표(온라인 27표,현장방문 30표)득표율 24.6%로 집계됐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기사배열 책임자:김호경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