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표 방문한 부림시장 입구 "물러가라! 문재인" 도대체 무슨일(?)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황교안 대표 방문한 부림시장 입구 "물러가라! 문재인" 도대체 무슨일(?)
“장사도 안되는 데 소란 피워 죄송하다.반드시 경제를 살리겠다”고 약속
기사입력 2019-05-08 16:51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안기한

본문

'국민속으로-민생투어대장정' 전국 민생투어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8일 오후 2시 30분 참 민주성지 마산을 찾았다.

1949230037_qDfwENKY_c4a7edc5fef56628949c
▲황교안 대표 방문한 부림시장 입구 "물러가라! 문재인" 도대체 무슨일(?)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이날 마산부림시장 입구에 모여든 시민들은 황교안,황교안,황교안을 목청껏 소리를 높이며 환대했다.하지만 이날 오후 2시 부터 대기중인 전국금속노동조합 경남지부와 민주노총 경남본부 노조원들이 황 대표를 저지하면서 시민들과 거친 몸싸움과 욕설이 오고갔다.

급기야 한 노조와 시민이 대립하는 설전이 벌어졌다.이날 황 대표를 기다리던 시민들은 "물러가라! 문재인,물러가라! 문재인,물러가라! 문재인"을 외치며 노조들을 비난했다.일부 노조들은 시민들과 거친 몸싸움도 어른들을 향해 폭언도 서슴치 않았다.

1949230037_c1Eo8b2A_d816c7531f2a164cc0a3
▲황교안 대표 방문한 부림시장 입구 "물러가라! 문재인" 도대체 무슨일(?)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이날 한 시민은 노조들을 향해"여게 어데다가 씨발 마산에 와가지고 어디라고 여기가 어디라고 지랄 했샀노. 황교안이가 뭐 어째낄래~ 뭘 잘못했는데 와가지고 좌빠 빨갱이 새끼들"이라고 쏘아붙였다.

노조들의 민생투어가 저지되면서 상인들과 노조들간의 언성이 높아졌고 여러 곳에서 상인과 시민들이 몸싸움이 벌어졌다.

일대 상인들은 황 대표가 가는 곳마다 환한 웃음으로 ‘황교안’을 연호하며 “국민이 살아야 나라가 사는 데, 문재인 정부가 망치고 있다”며 “나라를 제발 좀 살려달라”고 호소했다. 황 대표는 “장사도 안되는 데 소란 피워 죄송하다”며 “반드시 경제를 살리겠다”고 약속했다.

1949230037_baG6ufJ3_569567ffbf5a2a320c39
▲황교안 대표 방문한 부림시장 입구 "물러가라! 문재인" 도대체 무슨일(?)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마산 부림시장 상인 일부는 “갈아보자 못살겠다. 이런 꼴은 생전 처음이다. 나라도 아이고 뭐하는 짓이고..문재인이하고 다 같이 이북을 들어가던지..하루하루가 피가 끓고 있는 데,,,”라며 하소연했고, 황 대표는 “장사가 어려우시죠”라며 상인들 손을 일일이 잡으며 송구함을 표시했다.

황 대표는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해 부림시장 한켠에 마련된 ‘청년몰’이 폐업상태에 놓인 현장을 확인한 자리에서 “청년몰은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는 데 2년전 문을 닫았다고 하는 데, 안타깝다”며 “청년들이 꿈구고 일하는 나라가 되길 갈망하며, 적극적으로 도움을 드려 청년들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민노총의 황 대표 방문 반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현장 기자들의 질문에는 “민주 사회에서 반대도 할수 있지만, 너무 과격한 행위는 해선 안될 것”이라며 광주에서의 물병투척 사례에 대해 간접 비난하기도 했다.

황 대표는 오후 3시 50분경, 다음 민생투어 지역인 양산으로 떠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