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시장, 지방자치법 개정 무산 규탄!! | 행정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정
허성무 창원시장, 지방자치법 개정 무산 규탄!!
기사입력 2020-05-20 15:03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박인수

본문

[경남우리신문]허성무 창원시장은 20일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무산은 “20대 국회의 무능함이 불러온 참사”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은 지난해 3월 28일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여야 정쟁에 묻혀 제대로 된 논의조차 없이 방치되어 왔다.

 

3535039852_zSDV5LY0_f23d8634b63c7fc614f0
▲허성무 창원시장, 지방자치법 개정 무산 규탄!!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20대 국회의 임기가 임박해 짐에 따라 법안의 국회 통과가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급물살을 타기 시작했다. 천신만고 끝에 마지막 법안소위가 19일 개최됐다.

 

특히 여·야가 개정안을 안건으로 합의했다는 소식에 기대감이 고조되어 100만 4개시 시민들은 큰 기대와 희망으로 결과를 지켜봤으며, 100만 대도시 관계자들의 움직임도 분주했다.

 

하지만 결과는 참담했다. 법안소위 개최 전 미래통합당 내부회의에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통과 불가’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이채익 법안소위원장은 의도적으로 법안 상정을 미루었고, 민주당 또한 대통령 공약임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지 못해 상정조차 못하고 무산되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0일 규탄성명서를 통해 “지방분권의 마중물이 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결국 제20대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좌초됐다”며 “그동안 행정적‧재정적 권한과 의무 사이의 크나큰 괴리로 인한 수많은 불이익과 불편을 감수해 온 우리 통합 창원시민들이 느낄 상실감은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안타까워했다.

 

창원시는 민선7기 출범이래 특례시 실현을 위해 전방위 입법 활동을 펼쳐 왔으며,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회통과에 힘을 모았다. 지역언론, 학계, 시민들도 특례시 실현을 위해 정치권을 향해 날선 비판을 쏟아 냈지만 결국 20대 국회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허 시장은 “이제 공은 21대 국회로 넘어갔다. 우리는 21대 국회가 20대 국회와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21대 국회 개원과 동시에 최우선 과제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이 재상정·처리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치권에 촉구하고, 지역정치인, 언론, 학계, 그리고 105만 시민들과 함께 특례시를 쟁취하여 ‘2020년 창원특례시 실현 원년 달성’이라는 시민과의 약속을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