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 대법원장 향후 거취, 자진사퇴 44.7%〉 탄핵 24.5% 〉 자리 유지 21.3% | 정치이슈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이슈
김명수 대법원장 향후 거취, 자진사퇴 44.7%〉 탄핵 24.5% 〉 자리 유지 21.3%
김 대법원장에게 근본 책임 물어야 한다는 여론 우세
기사입력 2021-02-09 23:07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정재학

본문

[경남우리신문]국회의 ‘사법농단’ 판사 탄핵 과정에서 나온 거짓 해명이 김명수 대법원장의 거취 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김 대법원장도 탄핵감이라며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있고, 법원 내부에서도 김 대법원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AI(인공지능) 전문 여론조사기관인 미디어리서치는 김명수 대법원장 향후 거취와 관련한사회현안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1954098754_SI30jELN_1cf7191f9eda4307b69b
▲김명수 대법원장 향후 거취, 자진사퇴 44.7%〉 탄핵 24.5% 〉 자리 유지 21.3% 제공=미디어리서치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2월 10일에 발표한 여론조사에서'임성근 부장판사와의 면담과정에서 진실공방을 벌였던 김명수 대법원장이 거짓말한 것이 밝혀진 가운데 김 대법원장의 거취'와관련한 질문에 자진사퇴 44.7% 〉 탄핵 24.5% 〉 자리 그대로 유지 21.3%, 잘 모름 9.5%로 조사됐다. 

 

남성은 자진사퇴 44.8%〉 자리 그대로 유지 25.9% 〉 탄핵 21.8%, 잘 모름 7.5%조사 됐으며,여성은 자진사퇴 44.7%〉 탄핵 27.3% 〉 자리 그대로 유지 16.7%, 잘 모름 11.4%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70대 이상이 51.6%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60대 49.5% 〉 50대 48.4% 〉 30대 48.0% 순으로 조사됐다. 탄핵되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20대가 32.4%로 가장 높게 답변했고, 30대 29.3% 〉 40대 27.8% 〉 60대 24.3% 순으로 응답했다. 

 

자리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답변한 세대는 40대가 33.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50대 28.6% 〉 60대 18.7% 〉 70대 이상 14.5%순으로 답변했다. 

 

잘 모른다라고 답변한 세대는 70대가 19.4%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20대 15.5% 〉 30대 9.3% 〉 60대 7.5% 순으로 조사 됐다..

 

권역별로 자세히 살펴보면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대구/경북·강원/제주가 50.0%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대전/세종/충남/충북 49.0% 〉 부산/울산/경남 48.2% 〉 인천/경기 46.6% 순으로 조사 됐다. 탄핵 되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광주/전남/전북이 34.4%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대전/세종/충남/충북·부산/울산/경남 28.6% 〉 강원/제주 25.0% 순으로 응답했다.

 

자리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답변한 지역은 서울 26.5%로 가장 높게 응답했고, 광주/전남/전북 25.0% 〉 인천/경기 20.7% 〉 대구/경북 19.4% 순으로 조사됐다. 

 

이념적인 성향별로는 자진사퇴 해야 한다고 답변한 층은 중도가 48.9%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보수 44.0% 〉 진보 38.6% 순으로 응답했다. 탄핵되어야 한다고 답변한 층은 보수 28.4% 〉 중도 23.4% 〉 진보 21.1% 순으로 조사됐다. 

 

자리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응답한 층은 진보가 28.9%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보수 21.1% 〉 중도 19.9% 순으로 응답했다. 

 

미디어리서치 김대은 대표는 "이번 여론조사를 보면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술수에 김 대법원장이 말려들었다는 시각이 있지만, 공사 분별에 실패하고 사법농단 청산 작업에 미온적이었던 김 대법원장에게 근본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다는 여론이 높다"고 풀이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미디어리서치가 미디어저널과 폴리뉴스,파이낸스 투데이 의뢰로 지난 2월 9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966명을 접촉해 503명이 응답을 완료했으며 전체 응답률은 11.86%(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무선 10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2020년 1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림가중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7%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기사배열 책임자:김호경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