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 두고 힐링’언택트 캠핑 200% 즐기기 | 사회

본문 바로가기

메인 롤링

사이트 내 전체검색
사회
‘거리 두고 힐링’언택트 캠핑 200% 즐기기
기사입력 2020-07-06 12:30   최종편집 경남우리신문
작성자 노상문

본문

[경남우리신문]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언택트 여행이 확산하면서 사람들이 많이 찾는 관광지보다는 가까운 자연을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아이를 동반한 가족은 밀폐된 실내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용이한 캠핑장을 선호하고 있다.

청정여행지 하동군은 일상에서 벗어나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캠핑장 홍보에 발 벗고 나섰다.

3535039852_I7iT3ybO_0e284ffaeccae33492d5
▲‘거리 두고 힐링’언택트 캠핑 200% 즐기기     ©경남우리신문 편집국

하동에는 드넓은 백사장과 깨끗한 섬진강을 볼 수 있는 평사리공원 캠핑장, 옥종면 덕천강변에 위치한 하동군다목적캠핑장, 도심에서 가깝고 갯벌 체험이 가능한 고포수변공원 캠핑장 등 3개 공공캠핑장이 있다.

이외에도 관내 민간 등록야영장 10곳이 있는데 자체적으로 야영장 방역 및 방문자 증상여부를 확인하는 등 야영장 생활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발생자가 없는 청정지역 하동에서 운영자뿐 아니라 이용자들 또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의 철저한 이행을 통해 안전한 캠핑문화 조성에 힘쓰고 있다.


군 관계자는 “휴가철에 대비해 야영장의 안전점검과 생활방역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향후 야영장 방문후기 이벤트를 통해 하동군 재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스토리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 블로그로 보내기
  • 인쇄하기
많이 본 뉴스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저작권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처리(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사: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산호동5길 18 2층 ㅣ 대표전화 : 070) 4038-2583ㅣ 팩스 : 070) 4300-2583 ㅣ 편집국 전화 : 0505) 871-0018ㅣ등록번호: 경남 다 01458ㅣ등록일자: 2012.01.31ㅣ발행/편집인:안기한 ㅣ 편집국장: 김호경ㅣ청소년보호책임자:안기한 ㅣ경남우리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 을 금합니다.ㅣ 자매지:창원times,시사우리신문 ㅣ 기사제보 : agh0078@hanmail.net
Copyright ⓒ 2017 경남우리신문. All rights reserved.